화요일, 7월 23, 2024
애니멀‘판다앓이’ 신드롬 일으킨 푸바오, 내달 3일까지만 만난다

‘판다앓이’ 신드롬 일으킨 푸바오, 내달 3일까지만 만난다

에버랜드에서 엄청난 인기몰이 중인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4월 초 중국으로 옮겨질 전망이다. 에버랜드는 동물 항공 운송을 앞둔 검역 절차에 따라 3월 3일까지만 푸바오를 일반에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한 쌍인 러바오(父)와 아이바오(母) 사이에서 2020년 7월 20일 태어났다. 국내 최초로 자연 번식에 성공한 사례다.

2021년 1월 어미 판다 '아이바오'와 아기 판다 '푸바오'의 모습 | 에버랜드
2021년 1월 어미 판다 ‘아이바오’와 아기 판다 ‘푸바오’의 모습 | 에버랜드

에버랜드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푸바오의 탄생부터 현재까지의 성장기를 일반에 공개해 왔다. 덕분에 푸바오는 ‘용인 푸씨’, ‘푸공주’, ‘푸뚠뚠’ 등 많은 애칭으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았다.

푸바오의 인기로 지난해 5월부터 약 170만 명의 팬들이 판다월드를 찾았다고 에버랜드는 밝혔다. 동그란 얼굴과 귀, 까만 눈, 유연한 몸 등 곰 인형 같은 귀여운 외모에 사육사와의 익살스러운 궁합까지 더해져 푸바오를 좋아하는 팬 유입이 급속히 늘었다. 곧 중국으로 돌아가는 푸바오를 보기 위해 에버랜드 ‘오픈런’에 나서는 방문객도 증가했다고 한다.

사육사들과 함께 있는 판다 푸바오 | 에버랜드
사육사들과 함께 있는 판다 푸바오 | 에버랜드

에버랜드는 매일 오후 시간에만 방사하던 푸바오를 3월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판다월드 운영시간 내내 종일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후 푸바오는 4월 초 중국에 돌아가는 날까지 비공개 상태로 판다월드 내실에서 건강 관리를 받는다. 사육사들은 푸바오에게 이송 케이지 적응 훈련 등 검역 준비에 돌입할 계획이다.

중국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푸바오는 오는 4월 3일 중국 쓰촨성 청두행 비행기를 타고 중국에 반환된다. 소식통은 “푸바오의 최종 도착지는 쓰촨성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臥龍中華大熊猫苑) 선수핑기지(神樹坪基地)”라며 “도착 후 한 달가량 현지 음식과 사육장 등 환경 적응 훈련을 마친 뒤 일반에 공개될 것”이라고 전했다.

푸바오는 3월 4일부터 비공개 상태로 판다월드 내실에서 건강 관리와 함께 이송 케이지 적응 훈련 등을 받을 예정이다. | 에버랜드
푸바오는 3월 4일부터 비공개 상태로 판다월드 내실에서 건강 관리와 함께 이송 케이지 적응 훈련 등을 받을 예정이다. | 에버랜드

중국 당국이 해외 각국에 보낸 판다 새끼는 멸종위기종 보전 협약에 따라 만 4세가 되기 전 중국으로 옮겨진다. 중국은 보호종인 자이언트 판다를 다른 나라에 선물해 우호적 관계를 과시하는 이른바 ‘판다 외교’ 정책을 펼쳐왔다.

하지만 실제로는 ‘선물’보단 ‘임대’ 개념에 가깝다는 지적도 꾸준히 나온다. 선물로 받았지만 판다 소유권은 중국에 있고 일정 기간이 지나면 되돌려보내야 하기 때문이다. 러바오와 아이바오도 한국에 온 시점부터 15년 이후엔 중국에 반환하게 돼 있다.

지나치게 비싼 대여료도 문제로 거론된다. 판다를 돌보는 나라는 판다 한 쌍에 연간 약 100만 달러(약 13억 원)의 연구 기금을 중국에 내야 한다. 우리나라도 에버랜드 모기업 삼성물산이 이 비용을 감당하고 있다. 지난해 영국은 높은 대여료가 부담돼 중국에 판다를 조기 반환하기도 했다. 

2023년 기준 중국 외 판다가 있는 나라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일본, 벨기에, 프랑스 등 19개 국가에 달한다. 

관련소식

3 댓글

  1. 선물은 주는 것으로 끝이지
    조건을 걸고 주고 이런 상황을 만드나..

  2. 대여료가 연간 100만 달러(13억)라고요~
    곰돌이들 너무 예쁘지만..
    우리 나라도 영국처럼 돌려줘야

댓글창이 닫혔습니다

인기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