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23, 2024
라이프 한자 안배워도 된다고?…“한자 모르면 ‘대각선’ 설명도 못 해”

[채널+] 한자 안배워도 된다고?…“한자 모르면 ‘대각선’ 설명도 못 해”

한자(漢字)는 중국의 전유물이 아니다. 흔히 한자를 중국어라고 하는 데 이는 문자(文字)와 언어(言語)를 구분하지 못해 생기는 오인이다.

현재 한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중국, 북한, 일본, 대만, 베트남,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한자문화권에서 두루 사용되는 표어문자다.

한자는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 이전까지 우리가 언어를 표현하는 유일한 문자였다. 현재도 한글 70%가량이 한자어로 되어 있다. 우리가 평소 사용하는 단어 대부분이 한자에서 왔다는 의미다.

전 성균관대 한문교육과 이명학 교수는 “한자와 한글은 깊이 관련돼 있다. 예를 들어 학생들에게 ‘대각선(對角線)이 뭔지 설명해 보라’고 하면 쉽게 대답하지 못한다. 설명이 어려워 손가락으로 대각선을 그리는 학생도 있다”며 “만약 (이 학생이) 대각선을 한자로 배웠다면 ‘마주 보고 있는 모서리를 잇는 선’이라고 바로 대답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많은 사람이 한자를 몰라서 우리 말을 정확하게 쓰지 못하는 일도 비일비재하다. ‘현재(現在)’와 ‘현제(懸題)’, ‘게시(揭示)’와 ‘계시(啓示)’, ‘제적(除籍)’과 ‘재적(在籍)’ 등을 정확히 구별하지 못해 혼동해서 사용하는 것이 그 예다.

또 ‘후유증(後遺症)’을 ‘휴유증’으로 쓰거나 ‘궤변(詭辯)’을 ‘괴변’으로 쓰고, ‘최루탄(催淚彈)’을 ‘최류탄’, ‘체루탄’ 등으로 쓰는 오류도 빈번하다. 모두 한자를 몰라서 발생하는 문제다.

한글은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문자로 꼽힌다. 하지만 한자를 빼놓고는 한글을 정확하게 사용할 수 없다. 한자는 우리가 우리말을 바르고 정확하게 쓸 수 있게 해줄 뿐만 아니라 내포가 있어 언어의 품격을 높여주기도 한다. 우리나라가 한자 교육을 다시금 부활해야 하는 이유다.

한자의 중요성에 대해 알고 싶다면 아래 영상을 참고해 볼 수 있다.

관련소식

2 댓글

  1. 학계에서 한자공부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교과과정에 포함시킨다면 …
    사고의 수준이 달라질 수 있을것이다.

  2. ‘말 한 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 라는 말은 ‘말 한 마디로 천 냥 빚을 질 수도 있다 라는 말이기도 하다’ 라는 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언(言)과 어(語)의 중요성을 깊이 생각하게 합니다. 한자는 동양 문화 속에서 어느 정도 배타적 지위를 누려 온 문자인 듯 합니다. 그럼에도 삶의 깊이와 무게를 담고 있는, 어려서부터 꼭 배우고 익혀야 할 문자라는 생각을 합니다.

댓글창이 닫혔습니다

인기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