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24, 2024
라이프“싸다고 좋아했는데…” 알리·테무서 산 물건 ‘발암물질’ 범벅

“싸다고 좋아했는데…” 알리·테무서 산 물건 ‘발암물질’ 범벅

중국 직구 사이트에서 값싸게 구매한 장신구, 생활용품 등에서 안전 기준치를 초과한 발암물질이 검출돼 소비자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인천세관에 따르면 중국 해외 직구 플랫폼인 ‘알리익스프레스(이하 알리)’와 ‘테무’를 통해 국내 반입된 귀걸이·반지 등 장신구 404개 중 96개 제품(24%)에서 국내 안전 기준치를 초과한 중금속이 검출됐다. 일부 제품에서는 기준치의 최대 700배가 넘은 납과 카드뮴이 발견됐다.

중금속 안전 기준치를 초과해 적발된 중국산 장신구들 | 관세청 인천세관
중금속 안전 기준치를 초과해 적발된 중국산 장신구들 | 관세청 인천세관

어린이용품도 예외는 아니다. 서울시는 알리 최다 판매 제품인 어린이용품과 생활용품의 안정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31개 중 8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크게 넘어선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여기에는 △어린이용 물놀이 튜브 △치발기 △캐릭터 연필 △어린이용 가죽가방 등이 포함됐다. 

어린이용 가죽 가방에서는 플라스틱 가공 시 사용하는 첨가제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4종(DEHP·DBP·DINP·DIBP)이 검출됐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불임 유발 등 독성이 있으며 그 중 DEHP(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는 국제암연구소가 지정한 인체발암가능물질(2B등급)이다. 중국산 어린이용 가방에서 검출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기준치의 약 56배에 달했다.

어린이용 물놀이 튜브에서도 기준치 33배를 초과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확인됐다. 튜브 두께도 국내 안전 기준(0.25mm)보다 얇은 0.19mm로, 위험도가 높았다. 연필, 장난감 등에서도 기준치 2~35배에 달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중국산 유아용 치발기는 작은 힘에도 쉽게 손상돼 질식 위험이 있었다. 디자인과 형태도 기도를 막을 우려가 있어 안전기준에 부적합했다. 보행기도 마감 처리나 완성도가 떨어져 베임이나 낌, 낙상 위험이 있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유아 치발기 국내와 중국산 제품 비교 | 서울시
유아 치발기 국내와 중국산 제품 비교 | 서울시

최근 알리, 테무 등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 인기가 급성장하면서 국내 안전성 검사 없이도 해외 제품이 반입될 수 있는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소비자들이 내구성은 떨어지고 유해물질이 많은 제품에 무방비하게 노출될 수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소비자의 해외직구 금액은 6조8000억 원에 달한다. 그중 절반가량(48.7%)이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해 제품을 구매했다. 알리의 경우 올해 2월 기준 월간 활성이용자 수가 818만 명으로 조사됐다. 쿠팡에 이어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2위를 차지한 셈이다. 후발주자인 테무 역시 국내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안전성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외 온라인 플랫폼에서 판매 중인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성 조사와 소비자 피해구제 등 보호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송호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 정책관은 “저렴하다는 이유로 쉽게 소비하는 해외직구 제품은 국내 안전성 기준을 적용받지 않아 언제든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관련 소비자 피해 전담 신고센터 운영과 상시적·체계적 안전성 검사 체계를 구축해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소식

인기소식